봄에 즐기면 더 좋은 서울 야간기행, 봄밤 고궁 야간개장 산책 코스 추천! 본문

삶스토리 [재미있는LIFE스토리]/즐거운 삶

봄에 즐기면 더 좋은 서울 야간기행, 봄밤 고궁 야간개장 산책 코스 추천!

삼토리 2019.05.13 10:00
공유하기 링크

봄에 즐기면 더 좋은 서울 야간기행, 봄밤 고궁 야간개장 산책 코스 추천!



안녕하세요, 여러분!

밤공기조차 선선한 5월 봄밤엔 

가족과 친구와 함께 고궁 산책을 추천합니다!


일상에서 벗어나 이색적인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고궁 산책!

서울에서만 즐길 수 있는 이 특별한 야간 기행 속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경복궁


‘경복궁’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고궁 중 하나로

외국 관광객들의 필수코스입니다! 


현대식 건축물들이 즐비한 도심 한 가운데 전통의 멋을 뽐내며 자리한 ‘경복궁’은 

‘경복궁 별빛야행’이 인기를 얻으며 ‘경복궁’의 아름다운 야경과

 고궁 방문에 대한 사람들의 참여를 끌고 있는데요!


야간개장은 외국인뿐만 아니라 내국인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어 서둘러 예매하지 않으면 기회를 놓칠 수 있다는 사실! 


홈페이지에서 관람 기간을 꼭 확인하고 예매하시길 바랄게요! 


관람기간 : 5월 19일(일) ~ 6월 1일(토) 19:00 ~ 21:30 (입장 마감 20:30) / 화요일 휴궁

홈페이지 : www.royalpalace.go.kr



창덕궁

 

창덕궁은 우리나라의 고궁 중 원형을 가장 잘 보존하고 있는 고궁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는데요!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창덕궁 달빛 기행’은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궁궐 활용 프로그램입니다.


은은한 달빛 아래 창덕궁 후원을 거닐며

‘창덕궁’과 조선왕조의 이야기를 전문 해설사에게 들을 수 있고,

맛있는 다과와 함께 전통예술공연도 관람할 수 있습니다.


거기에 후원 숲길 산책도 가능하다고 하니

청사초롱 들고 ‘창덕궁 달빛 기행’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관람시간 : 내국인 (매주 목, 금, 토) 20:00 ~ 22:00 / 외국인 (매주 일) 20:00 ~ 22:00 

홈페이지 : www.cdg.go.kr



 덕수궁


걷기 좋은 산책로로 손꼽히는 ‘덕수궁’은

2018년 12월을 기점으로 ‘덕수궁 돌담길’ 모든 구간이 연결되었는데요!

그간 영국대사관 점유로 막혀 있던 구간이 연결되며 1.1km 산책로가 완성되었습니다. 


밤에 걸어보는 ‘덕수궁 돌담길’은 특별한 운치가 있다고 하니 

꼭 한 번 산책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여기서 하나의 꿀팁을 소개해드리자면, 

서소문청사 13층에 마련된 ‘정동 전망대’에 올라

통유리 너머로 보이는 ‘덕수궁’ 경내의 건축물들을 한눈에 관람해보세요!


어둠이 깔린 ‘덕수궁’의 야경을 한눈에 살필 수 있는 절호의 기회!

평일 개방시간이 밤 9시까지라고 하니 참고하시길 바랄게요~


관람시간 : 매일 09:00 ~ 20:00 (매표시간 20시 마감, 퇴장시간 21시 /월요일 휴궁)

홈페이지 : www.deoksugung.go.kr



 창경궁


서서히 어둠이 깔리고 하나, 둘 조명이 켜지면 

아름다운 ‘창경궁’의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창경궁’에는 현존하는 궁궐 중 가장 오래된 공간인 

‘명정전’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왕의 즉위식과 혼례가 진행되던 곳으로 궁궐에서 가장 중요한 곳인데요! 


국보 제266호인 ‘명정전’은 403년 만에 최초로 

5월 31일까지 내부를 개방한다고 합니다.


다른 궁궐과 다른 독특함이 있는 ‘창경궁’의 밤을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

꼭 한번 찾으셔서 밤 궁궐의 정취를 즐겨보시기 바랄게요~


관람시간 : 매일 09:00 ~ 21:00 (매표, 입장시간 20시까지 /월요일 휴궁)

홈페이지 : http://cgg.cha.go.kr




고풍스러운 궁전과 꽃, 나무, 조명이 어우러진 

‘서울’의 특별한 밤을 위한 고궁 산책! 


올해부터 ‘서울’에 있는 주요 고궁인 

‘경복궁’, ‘창경궁’ 등이 상시 관람이 허용되며 야간 개장을 한다고 합니다.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고즈넉한 궁궐에서 봄밤의 여유 즐겨보시기 바랄게요~



2 Comments
댓글쓰기 폼